세종nTV
오피니언독자기고
잊지 않기 위한 달, 6월
충남동부보훈지청 보상과 김세희  |  ds3fpd@sejongntv.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31  14:35: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천망회회 소이불실(天網恢恢 疎而不失)’. 하늘의 그물은 넓디넓어서 성긴 듯 보이나 무엇 하나 놓치지 않는다. 노자의 도덕경에 나온 말로, 일반적으로 죄를 지은 자에게 결코 죗값을 치르는 것을 피할 수 없을 거라고 말할 때 쓰이는 표현이다. 그러면 여기서 문득 드는 생각이 있다. 잘못을 저지른 자를 놓치지 않는다면, 공을 세운 자는 어떻게 되는가?

곧 다가오는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현충일과 6.25전쟁일, 제2연평해전 등이 있는 6월에 나라를 위한 숭고한 희생을 기리기 위해 지정된 기념달이다. 매년 6월 6일 10시 전국에서 울리는 사이렌 소리는 다들 들어본 적이 있을 것이다. 또한 국립현충원에서는 현충일 추념행사가 거행되고, 국립호국원이나 순국선열 공원 등에서도 자체 추념식이 이루어진다. 이 모든 것은 우리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이들을 잊지 않기 위해서, 놓치지 않기 위해서일 것이다. 하늘의 그물과 같이 말이다.

추념행사에 참여하는 것 말고도 국가유공자들을 기억하고 감사를 표하는 방법이 있다. 국가보훈처에서는 올해 호국보훈의 달을 맞이하여 두 종류의 움직이는 카카오톡 프로필 스티커를 출시하였다. 하나는 ‘나라사랑큰나무’로, 이는 광복 60년, 6.25전쟁 55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국가유공자의 값진 희생에 대한 예우 및 보훈의 상징이다. 또한 ‘고맙습니다’ 스티커는 ‘국가유공자 여러분, 고맙습니다’라는 문구가 번갈아 등장하여 국가유공자의 헌신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였다. 6월 한 달 동안만이라도 카카오톡 프로필에 두 스티커를 적용하여 우리나라를 지키는데 공헌한 분들을 기억하는 마음을 되새기는 것도 좋을 것이다.

재작년부터 계속된 코로나-19 사태라는 국가적 위기상황도 많은 이들의 노력과 헌신으로 극복해나가고 있다. 호국보훈의 달을 기리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감사뿐만 아니라 그 어떤 국가적 어려움도 우리는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을 다시금 다지게 된다. 그리고 앞으로도 국가를 위해 희생한 분들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하게 된다. 

< 저작권자 © 세종nTV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충남동부보훈지청 보상과 김세희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올 12월 어린이박물관을 시작으로 2028년까지 5개 박물관, 2개 통합시설 개관
2
벼 혹명나방 발생률 2~3배…4일부터 긴급방제
3
내포신도시에 대규모 합동임대청사 짓는다
4
바이오산업 허브 「원촌동 첨단바이오메디컬 혁신지구」 조성
5
시민 생활체육 거점’세종시민운동장 정식 개장
6
세종시설공단, 공공체육시설 강좌모집‘요일고정제’운영
7
한국영상대학교 만화웹툰콘텐츠과 졸업생, 부천시 제2회 모든 웹툰 공모전 수상 영예
8
대전시, 2023년도「대전광역시 명장」3명 선정
9
대전사랑카드, 영세 소상공인 지원 강화 방향으로 조정
10
사이버보안 중심 기회발전특구 유치 본격화
nTV 
허태정 대전시장 2018년 송년기자회견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5길 15 , 101호  |  대표전화 : 044)862-6817  |  팩스 : 044)862-6817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대덕구 석봉동 313 - 1 한밭아파트 상가 2층(202호)  |  충남본부 : 충청남도 홍성군 홍성읍 남장리 454-10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세종 아 00003(충남 아 00124)  |  등록년월일 : 2011.8.11  |  사업자등록번호 : 307-08-41494
제 호 : 세종n TV  |  발행·편집인 : 방경옥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방경옥
Copyright © 2011 세종n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s3fpd@sejongntv.co.kr